추억의 물건들

시선 2020. 12. 25. 23:10

 

 

 

 

 

불을 지피면서 바람을 불어주던 역활을 하던 풍로

 

 

손저울 어릴 때 시장에서 많이 보던 그 손저울 

 

 

아마도 꽤나 큰 무게를 저울질 했던 대형 손저울

 

 

 

트랜지스터 라디오 골드스타 ^^

 

 

 

 

짚신

 

 

흑색전화 참 오래전에 집에서 쓰던 그 전화기 생각이 나네요.

 

귀한 물건들을 수년 전에 모두 정리되었는데 사진은 남아있네요.

 

 

'시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당화 열매와 눈  (0) 2020.12.26
  (0) 2020.12.26
추억의 물건들  (0) 2020.12.25
고라니  (0) 2020.12.24
좀더 가까이  (0) 2020.12.24
노을과 기러기  (0) 2020.12.2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