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현대문학사조 2021 문협 시화전

poem 2021. 6. 27. 19:16
728x90

현대문학사조 2021 시화전이 서울 북서울 숲에서 

전시를 마치고 행사를 종료하였습니다. 

 

 

시화전 동영상 자료입니다. 

시를 통해 등단에 뜻이 있으시거나 

시를 통한 삶의 아름다움을 더욱 빛내고 싶으신 분들은 

부천 지역의 제 사무실로 방문하여 주시면 상담하여 드리겠습니다. 

 

https://cafe.daum.net/78823/Mh0w/401?svc=cafeapi

 

현대문학사조 2021 시화전 작품 동영상

현대문학사조 2021 시화전 작품 동영상 2021년6월26일 전시를 마감 하였습니다.참가하여주신 문우 여러분들꼐 감사드립니다. 

cafe.daum.net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서울 북서울 숲 시화전 안내입니다.

poem 2021. 6. 7. 12:19
728x90

 

현대문학사조 2021 시화전이 

서울 북서울 숲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마감일은 2021년 6월26일까지 진행합니다.

 

시와 시화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 께서는 방문하시고 

산책도 즐기시기 바랍니다.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저자와 함께 읽는 책 그리고 시 세번째

poem 2021. 5. 19. 22:41
728x90

세번째 글을 올렸습니다. ^^

 

 

 

https://youtu.be/h_fwYim0hOg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함께하는 유튜브

poem 2021. 5. 3. 10:16
728x90

youtu.be/MXBM9 dSIGDE

 

함께하는 유튜브

한 페이지씩 열어가며 함께 하겠습니다.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중년 잠시머무는이름

poem 2021. 4. 16. 23:39
728x90

 

네티즌 리뷰, 중년(채운재시선 125) : 네이버 책 (naver.com)

 

중년(채운재시선 125)

책으로 만나는 새로운 세상

book.naver.com

 

728x90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자와 함께 읽는 책 그리고 시 세번째  (0) 2021.05.19
함께하는 유튜브  (0) 2021.05.03
중년 잠시머무는이름  (0) 2021.04.16
"중년 잠시 머무는 이름" 시집을 출간합니다.  (0) 2021.04.02
제주 가는 길에  (0) 2021.01.06
중년  (0) 2019.10.29

설정

트랙백

댓글

"중년 잠시 머무는 이름" 시집을 출간합니다.

poem 2021. 4. 2. 00:38
728x90

"중년 잠시 머무는 이름" 시집을 출간합니다.

 

하루 자고 나면 세 살 

또 하루 자고 나면 초등학생 

그렇듯 자고 깨던 세월이 지나 벌써

중년이라는 이름에 잠시 머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긴 시간처럼 느껴지던 삶의 시간들이

돌아보니 참 짧고 아쉽기만 합니다. 

 

그 기록들을 꺼내어 

한 권의 시집으로 세상에 꺼내게 되었습니다. 

 

축사는 존경하는 임보 교수님께서 

마음을 전하여 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출판은 도서출판 채운재, 양상구 현대문학사조 발행인님께서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728x90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께하는 유튜브  (0) 2021.05.03
중년 잠시머무는이름  (0) 2021.04.16
"중년 잠시 머무는 이름" 시집을 출간합니다.  (0) 2021.04.02
제주 가는 길에  (0) 2021.01.06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

제주 가는 길에

poem 2021. 1. 6. 02:13
728x90


하늘에
그어버린 검은 선
하루를 떠나는
아픈 마음
저리 븕도록
아파할까

검붉은
선 위로 하루내 멍든
파란 하늘의 몸
서서히
식혀가며 남은 생명들을
어둠에 내몰고
떠나간다

구름에
가린 사이로
땅의 불빛들
구름 위로 긴 선을 그은
하늘의 불빛으로 수놓은
수평선(지평선)
흘러가는 구름 위로
걷지 않아도 흐르는
내 몸뚱이 하나

작은 흐린 점
하나 둘 빛을 내며
천천히 얼굴을 내미는
하늘과 땅의 절반
무엇을 올리고
내리지 않아도 나는
수평으로 날아간다
산을 그리고 강을
그리고 바다를 건너

꿈을 꾸던
유년의 기억 속에서
현실의 하늘을 다듬는
지금의 시간은 세월 이라는
세상의 꿀단지 안에
하나 둘 감추어 둔
곶감 처럼 하나 둘 꺼내어 간다

한 줄
한 줄 글이 늘어가는
시간의 흐름은
어느 덧 하늘의 색을
검은 수평선 하나에
화가 식어 버린 채
오늘을 떠난 태양의 소심한
마음처럼 희미한 검붉은 색을
지우고 있다

나는
하늘과
구름과 바람
그리고
별을 몰고 다가오는
하늘의 목동과
눈을 맞추고 이야기 한다
땅에서 느낄 수 없는
감동과 희열과
신들의 질투와 평화


지금 하늘을 가르며
창밖의 신들과 면접중이다.




제주행 KAL에서

728x90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년 잠시머무는이름  (0) 2021.04.16
"중년 잠시 머무는 이름" 시집을 출간합니다.  (0) 2021.04.02
제주 가는 길에  (0) 2021.01.06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

중년

poem 2019. 10. 29. 13:04
728x90

 

중년

   

                            김영환

 

 

 

 

 

가끔

눈물이 중력을 이기지

못할 때가 있다

 

한 번의 강을 건너고

두 번 세 번…….

다섯 번의 강을 건너

뒤 돌아본다

 

남은

강을 건너는 마디마디는

자라는 생의 줄기에서

언제까지 꺾이지 않을까?

 

그래 가끔은

변하지 않는 소나무 아래에서

중력에 끌리지 않는

눈물을 쏟아 부을 수 있는 마음

 

중년의 가슴은

그래서 여유로운 아픔이다

가끔은 중력을 깨버리고 싶은

눈물 한 방울 마음의 손에 들고

강을 건너는 시간

 

중년.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poem 2019. 1. 10. 11:34
728x90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 김영환

 

 

 

 

세월이 지나가는 자리에

인생이라는 하나의 나무로

자라나는 세상 일부가 되었다

 

첫 울음으로

세상을 흐르며 걷고 있는

삶이라는 먼 길에 우두커니 멈추어선

많은 것들을 이유를 담고 묻는다

 

참새처럼 조잘대기도

곰처럼 묵묵하기도 나무의 잔가지처럼

불어오는 바람에 흔들리기도 하며

그 길을 걷는다

 

내 삶의 선택은 없었다.

주어진 삶으로 인해 걸어오는 길

그 길을 선택할 수 있을 뿐

걷다 보니 같은 길을 걷고 갈래 길에 서서

서로 다른 길을 걷기도 하고

 

끝이 없는 다른 길로의 선택도

돌아서서 다시 만나는 길목도 내게 주어진

운명이 아닌 선택이었다

그 세월을 담아 가두는 것은

내 존재의 이유를 기록 하는 것

 

찬바람에도

세월을 따라 걷는 한 작은 존재로의

발자국을 남기며 나는 걷는다

흐르는 것은 말을 잊고 멈추어 선 시계처럼

세월의 공간에 머무를 뿐

모든 것은 흐른다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poem 2019. 1. 10. 11:27
728x90

 

 

 

/ 김영환

 

 

 

 

묵묵히

타들어 가는 숯을 본다

때로는 뜨겁게 때로는 불꽃으로

제 몸을 태워 간다

 

검은 몸뚱이 흰 재로

감싸둔 그리움처럼

붉은 사연 가슴에 한 송이

열기에 뿜어져 솟아오른다

 

옅은 바람에도

화인의 가슴으로 통곡하는

한 줄 매어둔 시간 속의 인연

숯불처럼 꺼지지 않는 묵묵한 내 그리움

 

떨려오는

마음의 진동 하나마저

불꽃의 흔들림으로 전하는

바라보는 눈동자로 가득 스며오는

너의 그 묵묵함

 

나와 너의 같은

화인의 심성은 평생을 태울

삶의 업보인 것을.

 

 

 

728x90

설정

트랙백

댓글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