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등단 "보내드리며"

poem 2019. 1. 10. 11:24
728x90

 

 

 

보내드리며 / 김영환

 

 

 

 

 

깊이 패인 마음의 시름

눈망울을 누르고

두 손 모은 손끝에

일곱 마디 한 세월 또 한 세월

한마디의 말씀도

한 방울의 눈물도

매어가는 속세의 끈

아픔도 아프다 아니하시고

흐르는 시간에 묶여 가시는 육신의 흔적

쉬어가는 세월의 삶을 어찌 잊으실까

어찌 내버리실까.

 

 

 

 

 

 

 

 

728x90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가는 길에  (0) 2021.01.06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등단 "보내드리며"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