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poem 2019. 1. 10. 11:34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 김영환

 

 

 

 

세월이 지나가는 자리에

인생이라는 하나의 나무로

자라나는 세상 일부가 되었다

 

첫 울음으로

세상을 흐르며 걷고 있는

삶이라는 먼 길에 우두커니 멈추어선

많은 것들을 이유를 담고 묻는다

 

참새처럼 조잘대기도

곰처럼 묵묵하기도 나무의 잔가지처럼

불어오는 바람에 흔들리기도 하며

그 길을 걷는다

 

내 삶의 선택은 없었다.

주어진 삶으로 인해 걸어오는 길

그 길을 선택할 수 있을 뿐

걷다 보니 같은 길을 걷고 갈래 길에 서서

서로 다른 길을 걷기도 하고

 

끝이 없는 다른 길로의 선택도

돌아서서 다시 만나는 길목도 내게 주어진

운명이 아닌 선택이었다

그 세월을 담아 가두는 것은

내 존재의 이유를 기록 하는 것

 

찬바람에도

세월을 따라 걷는 한 작은 존재로의

발자국을 남기며 나는 걷는다

흐르는 것은 말을 잊고 멈추어 선 시계처럼

세월의 공간에 머무를 뿐

모든 것은 흐른다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등단 "보내드리며"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