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poem 2019. 1. 10. 11:27

 

 

 

/ 김영환

 

 

 

 

묵묵히

타들어 가는 숯을 본다

때로는 뜨겁게 때로는 불꽃으로

제 몸을 태워 간다

 

검은 몸뚱이 흰 재로

감싸둔 그리움처럼

붉은 사연 가슴에 한 송이

열기에 뿜어져 솟아오른다

 

옅은 바람에도

화인의 가슴으로 통곡하는

한 줄 매어둔 시간 속의 인연

숯불처럼 꺼지지 않는 묵묵한 내 그리움

 

떨려오는

마음의 진동 하나마저

불꽃의 흔들림으로 전하는

바라보는 눈동자로 가득 스며오는

너의 그 묵묵함

 

나와 너의 같은

화인의 심성은 평생을 태울

삶의 업보인 것을.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등단 "보내드리며"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