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poem 2019. 10. 29. 13:04

 

중년

   

                            김영환

 

 

 

 

 

가끔

눈물이 중력을 이기지

못할 때가 있다

 

한 번의 강을 건너고

두 번 세 번…….

다섯 번의 강을 건너

뒤 돌아본다

 

남은

강을 건너는 마디마디는

자라는 생의 줄기에서

언제까지 꺾이지 않을까?

 

그래 가끔은

변하지 않는 소나무 아래에서

중력에 끌리지 않는

눈물을 쏟아 부을 수 있는 마음

 

중년의 가슴은

그래서 여유로운 아픔이다

가끔은 중력을 깨버리고 싶은

눈물 한 방울 마음의 손에 들고

강을 건너는 시간

 

중년.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년  (0) 2019.10.29
말을 잊은 채 어느 길거리에서 (대표 시)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숯"  (0) 2019.01.10
현대문학사조 34 여름호 등단 "보내드리며"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